대중음악사 > 시대별 대중음악사

K-POP ARCHIVE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시대별 대중음악사

Year 2003. YG 엔터테인먼트의 도약과 이효리의 솔로 데뷔

대내적으로는 노무현 대통령의 참여 정부가 들어서고, 대외적으로는 이라크 전쟁과 사스 공포로 전세계가 술렁였던 2003년. 장기화된 경기 침체와 MP3의 보편화 등을 이유로 우리가요계는 사상 최악의 불황에 시달렸다. 이 해 50만장을 돌파한 음반이 52만장을 팔아치운 김건모의 8집 [Hestory]뿐이라는 사실이 단적인 예다. 그 외 40만장을 넘어선 음반도 이수영의 5집[This Time]뿐이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요계는 또다른 성공 신화를 만들어내며 역동적으로 흘러가기도 했다.

 연초에는 두 여성 그룹이 대중의 이목을 끌었다. 빅마마와 버블 시스터즈가 그 주인공으로 두 그룹 모두 4인조에다가 리메이크곡을 타이틀곡으로 내세웠다는 점이 공통점이었다. 그러나, 빅마마와 버블 시스터즈가 성공한 것은 멤버들 개개인이 출중한 보컬 기량을 보유한데다가 각자의 매력이 남달랐기 때문이다. 차이가 있다면 방송에 출연할 때 빅마마는 평범했고 버블 시스터즈는 흑인 분장을 해 독특한 이미지를 앞세웠다는 것이다. 안타깝게도 버블 시스터즈는 좋은 실력을 지녔음에도 우스꽝스러운 외모만 부각되는 결과를 맞았다.

2003년은 주류 힙합의 메카로 성장한 YG 엔터테인먼트가 리듬 앤드 블루스까지 섭렵하며 또한차례 큰 도약을 이룬 해이기도 하다. ‘Break Away’로 인기를 얻은 빅마마에 이어 거미가 ‘그대 돌아오면’,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로 널리 이름을 알렸다. 이어 바퀴 달린 신발을 신고 나온 세븐이 데뷔곡 ‘와줘..’로 소녀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 두 번째 앨범으로 컴백한 휘성의 ‘With Me’도 연달아 히트했다. 휘성, 빅마마, 거미는 엄밀하게 말해 엠보트 엔터테인먼트 소속이었으나 전략적 제휴 관계였던 YG 엔터테인먼트의 도움을 받으며 활동했다.

언론 매체들은  세븐과 같은 해 ‘태양을 피하는 방법’으로 복귀한 JYP 엔터테인먼트 소속의 비를 비교하곤 했다. 두 가수 모두 춤을 잘 췄고 남자 가수이며 흑인음악을 근간으로 한다는 공통점이 있었다. 둘을 경쟁 관계로 놓은 구도는 소속사 대결 구도로 확장되기도 했다. 그러나, YG를 통해서 나온 가수들이 대체로 흥행에 성공했던 반면, 이해 박진영이 프로듀스한 듀오 원투는 대중에게 크게 어필하지 못했다.

비의 연속된 히트와 세븐의 데뷔도 두드러졌지만 2003년 가장 빛난 인물은 이효리와 이수영일 것이다. 먼저 핑클 해체 후 첫 솔로 앨범을 낸 이효리는 ‘10 Minutes’로 수많은 남성들을 매료시키며 섹시 아이콘으로 등극했다. 이효리의 히트로 말미암아 이후 대중음악계는 섹시를 콘셉트로 하는 여가수의 붐이 일었다. 핑클과 늘 비교되는 걸 그룹 S.E.S.의 유진과 바다도 같은 해 솔로로 데뷔했으나 이효리만큼 인기를 얻지는 못했다. 반면 이수영은 소리없이 강했다. 그녀는 이효리처럼 자극적이지 않았으나 섬세한 감성의 발라드 음악으로 폭넓은 팬층으로부터 사랑을 받았다. 덕분에 음반판매량도 이효리를 앞질렀고, 연말 가요상에서도 이효리보다 많은 대상[MBC 가수왕, 골든디스크 대상]을 거머쥐었다. 

보아는 국내에서도 인기였지만 일본에서 더 성과를 드높였다. 일본에서 발표한 음반 [발렌타인]이 출시 하루만에 92만장이 팔릴 정도로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일본 젊은이들을 열광시켰다.

가왕 조용필이 데뷔 35주년을 맞이해 5년 만에 18집 [오버 더 레인보우]를 발표하고, 전국 투어를 한 것도 화제였다. 특히, 8월 30일 잠실 주경기장에서 가진 서울 공연에는 비가 오는 악재에도 불구하고, 4만5천명의 팬들이 움집해 놀라움을 주었다. 언더그라운드 씬도 분주했다. 델리 스파이스는 손예진, 조성우, 조인성 주연의 청춘 영화 [클래식]의 삽입곡으로 쓰인 ‘고백’으로 대중적인 인기를 얻었다. 또, 서정적이고 담백한 포크를 선보인 재주소년, 언니네 이발관 드러머 출신의 김반장이 결성한 소울, 펑크(funk) 밴드 아소토 유니온, 이 시대 청춘의 상처와 현실에 대한 불만을 토로해 공감을 얻은 달빛요정 역전만루홈런, 1990년대부터 작곡가와 프로듀서로 왕성하게 활동한 일렉트로닉 뮤지션 이온 등이 데뷔했다.

힙합 신도 새로운 인물과 좋은 작품의 출현으로 풍성했다. 거침없는 표현, 찰기 있는 래핑으로 마니아들 사이에서 유명했던 데프콘이 정규 데뷔 앨범 [Lesson 4 The People]을 발표했다. 젝스키스 해체 후 솔로로 나섰으나 음악적 방향이 확고하지 못했던 은지원은 드렁큰 타이거를 프로듀서로 맞은 3집 [만취 In Hip Hop]을 통해 힙합 뮤지션으로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여주었. 또, YG 패밀리의 멤버로 존재를 알렸던 여성 래퍼 렉시가 ‘애송이’로 인기를 얻었다. 에픽 하이는 대중성과 음악성을 두루 겸비한 음악으로 순조로운 데뷔를 장식했다. 때아닌 여성 스타들의 누드 열풍도 이슈였다. 가수 중에서는 김완선이 구설수에 휘말렸다가 누드를 공개했고, 이혜영도 자신의 누드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평론가, 프로필
평론가 프로필
이헌석

현 음악평론가 및 영화음악감독

한국 예술문화치유협회 예술 영재사업단 선정위원장

코리안 페스티벌 자문위원

고영탁

현 음악평론가

대중음악 웹진 이즘(IZM)의 필자, 팝 매거진 [오이뮤직] 기자

한동윤

현 음악 평론가.

네이버 뮤직, 웹진 이즘(IZM)의 필자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